Kim Chooja Official WebSite                   
  | 프로필 | 앨범 | 갤러리 | 스크랩 | 자유게시판
Untitled
 message board
자유게시판
작성자 홍 ()
작성일 2003-12-06 (토) 08:55
ㆍ조회: 2678  
김추자, 그 정겨운 님과의 첫 만남
 그러니까 1996년 가을이었던가...
3년여의 노력끝에 김추자 선생님 내외분을 강원도 평창에서
처음으로 만난게.... (그로부터 최근까지 항상 반갑게 전화를 받아
주시는 김추자 선생님)
세월의 무게가 앉긴 했지만 그래도 김추자 선생님은
여전하셨다.

그리고 김추자 선생님의 연고가 있는 춘천과
지척간인 경기도 가평으로 전출해 오면서
두분과의 잦은 데이트(?)가 이루어 졌다.

두분은 우리 직원들을 위해 커다란 케이크를 사오시기도 했고...
가평의 아름다운 산야를 여기저기 다니며 어린아이처럼
마냥 즐거워 하셨다.

특히 부군이신 박경수 교수님은 그 어진 얼굴에 항상
느긋한 미소를 띤 채 김추자 선생님을 항상 잘 배려하고 계셨다.

그리고 대학에 들어간 외동딸 혜원양...
전화로만 여러번 만났지만 항상 공손하고 시원시원하다.

아, 출근시간이 다됐군요.

더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에 하지요..

이 카페를 여신 주인님과 회원분들의 건강을 빕니다.
제 연락처는 011-9976-8379 입니다


218.39.19.134    12/06[20:45]  
이렇게 좋은 김추자님의 소식...자주 올려주세요..감사합니다~~
   
  0
1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94 정말 멋있읍니다 김만수 2005-06-17 2761
293 살아 게셨군요 고래고물상 2004-11-14 2761
292 아직도 보고 싶은 김추자씨 참여 2006-03-11 2754
291 kbs라디오 전영록의 뮤직토크 작가입니다 이정아 2006-01-11 2748
290 초대형 가수 김추자 심현선 2003-06-10 2748
289 정말 반갑습니다 김동진 2006-03-19 2746
288 영광입니다 [2] 윤홍식 2012-04-20 2745
287 진정한 매니아라면.. 박희성 2001-02-15 2742
286 추자님 사랑해요 ^^ rhemfma 2006-04-15 2715
285 해바라기처럼,님을 바라다보기만 하던,,,카페에. 아리따움 2003-12-24 2714
284 도시바PC TV광고에서...'늦기전에' 마라토너 2002-06-27 2714
283 음악이란 이런 것이군요. 꿀꿀이 2003-10-02 2712
282 잉 왜이리 방문자가 적은거얍!!!! .... 2001-02-06 2711
281 아직도 잊을수없는 가수 곽씨부인 2005-12-23 2710
280 우연히 들엇던 ..늦기전에 나그네 2005-12-22 2709
279 축하드립니다 벅스캠프 2004-09-23 2706
278 아련한 추자님,, 이상봉 2012-05-26 2698
277 다시없을 그대 추자님 이화 2011-06-23 2696
276 젊었을 때 공연장면 좀 볼 수 있을까요? 호기심 2005-10-17 2696
275 정말 기대됩니다.. 티아모 2001-01-31 2691
274 감격... [1] 이재흠 2011-10-18 2689
273 노래 너무 잘 하십니다... 지금도팬 2020-04-19 2688
272 20세기 한국을 대표하는 가수 김승우 2011-05-30 2688
271 봄비 h.s.k 2006-02-17 2687
270 안녕하세요 tvn 방송팀입니다. tvn 2013-11-18 2685
1,,,11121314151617181920,,,22

Copyright ⓒ 2001 Brothers Entertainment(U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