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Chooja Official WebSite                   
  | 프로필 | 앨범 | 갤러리 | 스크랩 | 자유게시판
Untitled
 message board
자유게시판
작성자 홍 ()
작성일 2003-12-06 (토) 08:55
ㆍ조회: 1691  
김추자, 그 정겨운 님과의 첫 만남
 그러니까 1996년 가을이었던가...
3년여의 노력끝에 김추자 선생님 내외분을 강원도 평창에서
처음으로 만난게.... (그로부터 최근까지 항상 반갑게 전화를 받아
주시는 김추자 선생님)
세월의 무게가 앉긴 했지만 그래도 김추자 선생님은
여전하셨다.

그리고 김추자 선생님의 연고가 있는 춘천과
지척간인 경기도 가평으로 전출해 오면서
두분과의 잦은 데이트(?)가 이루어 졌다.

두분은 우리 직원들을 위해 커다란 케이크를 사오시기도 했고...
가평의 아름다운 산야를 여기저기 다니며 어린아이처럼
마냥 즐거워 하셨다.

특히 부군이신 박경수 교수님은 그 어진 얼굴에 항상
느긋한 미소를 띤 채 김추자 선생님을 항상 잘 배려하고 계셨다.

그리고 대학에 들어간 외동딸 혜원양...
전화로만 여러번 만났지만 항상 공손하고 시원시원하다.

아, 출근시간이 다됐군요.

더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에 하지요..

이 카페를 여신 주인님과 회원분들의 건강을 빕니다.
제 연락처는 011-9976-8379 입니다


218.39.19.134    12/06[20:45]  
이렇게 좋은 김추자님의 소식...자주 올려주세요..감사합니다~~
   
  0
1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198 김추자 팬카페 영원한 행복 2004-09-11 1589
197 건강하세요 홍성태 2004-05-02 1620
196 70년도 김추자씨 팬이었습니다 김종성 2004-03-02 1599
195 아리따움님 보아 주세요 우봉칙 2004-02-08 1701
194 꼭 보아야할 꽃 - 시 - 우봉칙 2004-02-01 1612
193 마음과 마음 우봉칙 2004-01-30 1594
192 시작과 시작 우봉칙 2004-01-30 1633
191 김추자 씨 팬클럽 만들어 주세요 우봉칙 2004-01-29 1537
190 우리엄마는 영원한 팬 알리키노 2004-01-28 1716
189 ^^ 꿀꿀이 2004-01-12 3025
188 아따 천지 2004-01-10 1553
187 아참 아참 2004-01-10 1653
186 해바라기처럼,님을 바라다보기만 하던,,,카페에. 아리따움 2003-12-24 1779
185 김추자, 그 정겨운 님과의 첫 만남 2003-12-06 1691
184 김추자님,,카페가,,이사를 했습니다. 아리따움 2003-11-11 2783
183 김추자님께 2003-11-10 1381
182 이야! 보물을 발견한 기분입니다 !! okboy 2003-11-03 2884
181 김추자 님의 노래를 직접 들을 수 있는 길이 없나요? 노래를 사랑하는 이 2003-10-17 1563
180 김추자님...우리 카페 회원분들이.. 아리따움 2003-10-17 1758
179 김추자 사모님께 추송 2003-10-15 8282
178 그렇게도,,, 바라던 홈페이지를 찾고 보니... 아리따움 2003-10-10 1763
177 안녕하세요 김선유 2003-10-10 1770
176 다움까페 - '김추자' 많이 놀러들 오세요. 김춘자 2003-10-08 1694
175 추자님 인사말씀 오자 옥의 티 열성팬 2003-10-03 1363
174 음악이란 이런 것이군요. 꿀꿀이 2003-10-02 1688
1,,,11121314151617181920,,,21

Copyright ⓒ 2001 Brothers Entertainment(U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