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Chooja Official WebSite                   
  | 프로필 | 앨범 | 갤러리 | 스크랩 | 자유게시판
Untitled
 message board
자유게시판
작성자 호기심 ()
작성일 2005-10-17 (월) 17:55
ㆍ조회: 1703  
젊었을 때 공연장면 좀 볼 수 있을까요?
젊었을 때 공연장면 좀 볼 수 있을까요?

69년도 쯤 되었을 겁니다. 그 때 흑백 티브속에서 공연하던 김추자라는 가수의 (그때 비록 제가 7~8살의 어린 나이였지만) 모습은 아직도 저의 뇌리 속에 뚜렸이 각인되어 있는 관능의 상징입니다. 저는 유달리 기억력도 좋고 조숙한 감성을 가진 사람인데요...아직 김추자라는 가수만큼 관능미로 사람들을 빨아 들이는 가수를 보질 못했습니다. 요즘 아이들의 감성은 많이 다르겠지만요?

그 때의 김추자씨의 공연 장면들을 다시 보고 싶은데요... 지금 김추자 선생님 홈페이지의 갤러리에 실려 있는 비디오 클립들은 1986년도와 1987년도의 리바이벌 공연들 같군요. 좀 더 선명한 화면으로 젊은 시절의 공연 장면 좀 볼 수 없을까요? 외람된 말씀이지만 김추자라는 대스타의 명성에 비해 홈페이지가 좀 빈약하다는 느낌이 드네요. 홈페이지 만드신 분의 노고에는 너무 감사한 마음이지만요...

김추자 씨가 연예계에서 사라진 사연을 최근에 인터넷을 통해 간략하게 읽었는데요. 너무 안타까운 일입니다...그런 일들이 없었다면 좀 더 찬란한 꽃을 피울 수도 있었을텐데 말입니다. 저는 넘쳐나서 절로 흘러 넘치는 정열과 카리스마를 사랑합니다. 마음이 뜨거운 사람은 옴몸을 던져서 남을 사랑하는 특성이 있지요...저도 그런 류의 사람입니다. 불꽃처럼 타오르는 사랑같았던 그 공연 장면들 다시 보고 싶네요.

김추자 선생님! 이젠 많이 늙으셨겠지요... 이제라도 선생님께서 공연을 하신다면 적어도 한번은 직접 공연장에 가서 보고 싶네요... 사인도 받아 보고 팬으로서 대화도 해 보고 싶습니다. 60년대말과 70년대초의 뭔가 어렴풋이 관능미라는 것에 대한 느낌을 가지기 시작하던, 너무 소중하지만 이젠 아득한 기억 너머로 사라져간 저의 유년시절의 기억을 더듬어 보면서 말입니다.

월남전에서 돌아온 옆집에 사는 삼촌뻘 되는 어떤 형님이랑 김추자씨의 노래는 묘하게 버무러져서 저의 유년시절의 기억 한편을 차지하고 있고 그 때를 생각하면 세월의 무상함이 저의 가슴에 스며들어 가슴을 찢곤 합니다...

부탁합니다.


   
  0
1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19 게시판에 복사기능이 되도록 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김형진 2014-08-14 1711
318 우연히 들엇던 ..늦기전에 나그네 2005-12-22 1709
317 언제나 건강하세요 [1] 이용주 2011-12-09 1706
316 등록했네요 김성권 2010-07-29 1706
315 젊었을 때 공연장면 좀 볼 수 있을까요? 호기심 2005-10-17 1703
314 아직도 귓전을 가르는 그 음성 청사 2005-11-14 1701
313 제가 꼬맹이였을 때... 최송현 2003-04-15 1699
312 유치원때부터 좋아한..;;; [1] 김지현 2011-01-06 1695
311 안녕하세요? 이성길 2000-12-21 1693
310 추자님 사랑해요 ^^ rhemfma 2006-04-15 1692
309 컴백을 환영합니다!!! 추자누나 팬 2001-01-28 1682
308 디스코그라피의 엘피를 수정하여야 할 것입니다. 이동준 2010-10-22 1680
307 우리엄마는 영원한 팬 알리키노 2004-01-28 1680
306 정말 반갑습니다.. 한미 2006-01-27 1679
305 김추자님 앨범에 대한 글입니다. 김형진 2010-07-13 1671
304 검정 고무신 이인석 2006-04-25 1666
303 아리따움님 보아 주세요 우봉칙 2004-02-08 1665
302 방가 김환수 2011-02-13 1663
301 갑사합니다 강미영 2005-06-13 1662
300 너무 수고하셨네요 전병수 2001-01-28 1658
299 좋은 구경하고 갑니다. 까마귀 2001-01-28 1657
298 김추자, 그 정겨운 님과의 첫 만남 2003-12-06 1655
297 그리움에대하여 [1] 젠틀멘 2010-10-04 1654
296 다움까페 - '김추자' 많이 놀러들 오세요. 김춘자 2003-10-08 1652
295 음악이란 이런 것이군요. 꿀꿀이 2003-10-02 1644
12345678910,,,21

Copyright ⓒ 2001 Brothers Entertainment(U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