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Chooja Official WebSite                   
  | 프로필 | 앨범 | 갤러리 | 스크랩 | 자유게시판
Untitled
 message board
자유게시판
작성자 김도현 ()
작성일 2014-07-02 (수) 10:39
ㆍ조회: 3426  
김추자콘서트 관람 후기

정말 놀라운 일이었다.

어떻게 인간의 몸에서 그런 가창력과 신들린 듯한 마치 무당이 굿을 할 때처럼 혼에 빠진 듯한 노래가 나오는지... 그 누가 감히 헤드뱅잉을 하거나 상반신을 완전히 젖힌 상태에서 그런 소리를 지를 수 있단 말인가?

마치 무녀와도 같은 그녀는 노래 끝 부분을 5분 이상 끌었는데 복식호흡 전문가가 아니고서는 도저히 할 수 없는 그녀만의 능력이었다.
앉아서도 음을 자유자재로 구사하며 폭발적으로 내뿜는 그녀의 가창력은 듣는 이로 하여금 전율이 흐르도록 했다.
서서 온 몸을 흔들고 불러도 힘든 일일 텐테... 놀라울 뿐이었다.

음향시설이 깆추어진 전문 음악홀이 아닌 코엑스에서 노래를 한다는 것은 가수에게는 크나큰 고통이었을 것이다.
그런 환경에서 가수가 라이브공연을 할 경우에는, 특히 온 몸을 던지며 하는 가수가 자신의 노래에 심취하다 보면 반주가 들리지 않거나 헛갈릴 때도 있고, 마이크가 움직일 때 스피커를 통해서 들어야 하는 관중들에게는 노래가 끊어지는 느낌을 받을 수밖에 없다.

이는 대형 라이브공연에서는 감수해야만 하는 당연한 일인 것 이다
.

보컬을 중시하는 가창력 있는 대형 가수들은 상대적으로 밴드에 의존하지 않는 경향이 있어 밴드의 음정을 반 옥타브 정도 벗어나는 경우가 있다.
특히 노래 끝 소절에서 소리를 내 지를 때 자주 발생한다.
지금도 폭발력 있는 가창력 가수의 대명사로 회자되는 어느 가수도 항상 반음 내지는 한음이 노래 끝 부분에서 쳐졌었다.

김추자는 우리 같은 중장년들에게 꿈과 행복을 선물했다
.
그 곳에 구름처럼 모인 팬들은 모두가 행복해 하는 것 같았다.

끝나고 나서 그녀의 포스터 앞에서 기념사진을 찍으려고 줄을 서 있는 모습은 삶에 지친 인생을 살아온 중장년들과 특히 손자의 손에 이끌려 휠체어를 타고 온 백발의 노인은 너무도 행복한 모습으로 기념촬영을 하고 있었다
.

몇 명은 김추자의 노래가 한 두곡 끝나자마자 나갔다고 하는데 너무 안타까운 일이다
. 물론 처음 노래할 때 음이 반음 정도 쳐진 적이 있었는데 33년 만에 나와서 많은 청중 앞에서 의욕을 가지고 노래를 시작하면 크나큰 긴장감에 특히 몸을 움직이며 노래하는 가수로서는 있을 수 있는 일이다.
곧 그녀의 노래는 안정을 찾아 갔고 마음 먹은 대로 음악을 가지고 놀았다.

이번 김추자 콘서트에 대해서 일부 언론이 이해할 수 없는 혹평을 했는데 특히 어느 한 신문에 대해 유감이 많다.

나훈아의 대표곡에 한정무가 부른
<꿈에 본 내 고향>과 한세일의 대표곡 <모정의 세월>을 집어 넣고, 조미미의 대표곡에 이미자의 <황포돛대>와 최숙자의 <눈물의 연평도>, 박춘석사단가수에 원조 사단가수인 권혜경을 빼 먹고, 신중현사단에 이봉조사단의 가수 이름을 집어 넣어서 요즘 젊은 사람들에게 왜곡된 대중문화 지식을 전달하는 그 신문의 젊은 기자들은 김추자에 대해서 혹평을 하기 전에 음악을 아는 다른 사람들한테 자문을 구한 뒤 기사를 썼으면 좋겠다.

아무튼 노래께나 한다고 해서 음반도 몇 장 발표했었고
, 그 미련을 아직도 못 버려 다시 한 번 시작하려고 했던 마음을 나는 이번 김추자공연을 보고서 완전히 포기했다.
그런 가수가 이 세상에 존재하고 있는데 나는 발톱 밑에 끼어 있는 먼지처럼 너무 초라하다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다.

아무튼 요즘 일부 가수들 김추자를 보면서 정신 바짝 차려야 할 것 같다
.


 

   
이름아이콘 장형규
2014-07-03 16:49
넘넘 공감되는 글입니다.
전 공연내내 분노했었습니다. 기획사의 무례함에...
그 형편 무인지경인 음향시설 이라니..감히 김추자 무대인데..
여타 대학 축제행사보다 열악한 음향속에서 그래두 최선을 다해 노래하는 김추자님을 보면서
눈물이 흘렀습니다.
성대결절이 올까봐 내내 가슴 졸이며..
김도현씨 같은 분이 차라리 기사를 쓰셨어야 옳았습니다.
집에와서 다시 새앨범을 들어봤습니다.
이 실력으로 거지같은 콘써트장에서 내내 고생하며 노래해준 김추자님께
새삼 존경과 감사함을 전합니다.
   
이름아이콘 장형규
2014-07-03 17:09
이틀동안 정말 고생 믾으셨습니다.
당신은 진정 아름다운 프로 였습니다..!!
   
이름아이콘 김홍만
2014-07-04 12:04
저도 백프로 공감합니다.
좋은 글 감사드립니다.

추신) 사진 올리는 방법 좀 알려 주세요.

   
이름아이콘 김도현
2014-07-05 07:15
《Re》김홍만 님 ,
글쓰기 창 중간쯤에 각종 버튼이 두줄로 나열되어 있는데
윗줄 맨 왼쪽의 산모양버튼(이미지삽입)을 누르고
올리고 싶은 이미지를 PC에서 선택하신후 올리시면 됩니다.

   
 
  0
1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518 안녕하세요, 영화작업실 달이라고 합니다. 변해원 2008-04-11 3719
517 김추자님,,카페가,,이사를 했습니다. 아리따움 2003-11-11 3645
516 이야! 보물을 발견한 기분입니다 !! okboy 2003-11-03 3626
515 추자씨,노래중,재일좋아하는,곡 참새 2007-08-09 3617
514 김추자 독집 엘피 정리 2 이동준 2010-10-23 3595
513 '김추자'라는 가수는 ... [2] 지나가다 2007-09-28 3555
512 석양 / 김추자 [1] 추자사랑 2007-09-17 3554
511 지금 근황 넘 궁금 하종길 2008-05-08 3548
510 대한민국 제1호 댄싱가수 이성문 2014-11-11 3485
509 안무가 정은실입니다.. 선생님을 꼭뵙고싶습니다. 정은실 2007-11-28 3430
508 김추자콘서트 관람 후기 [4] 김도현 2014-07-02 3426
507 김추자님은 지금 어디에 서흥석 2011-01-31 3406
506 보고싶은 김추자누님 ...^^ 나그네 2007-09-28 3386
505 저무는 바닷가 / 김추자 - 유튜브 첫 작품 [1] 추자사랑 2007-09-17 3382
504 김추자론(4)ㅡ5백만 년만에 한번 나올 가수 [9] 은하연합 2010-10-24 3348
503 아련한 추억 아리조나에서 2008-03-28 3339
502 ㅎㅎㅎ [1] ㄹㄹㄹ 2015-03-15 3333
501 Hello from USA Boone 2000-12-26 3316
500 김추자론(2)ㅡ야누스 김추자 [4] 은하연합 2010-10-10 3314
499 의왜,이런거궁금합니다 참새 2007-08-16 3313
498 오늘은 저의 행운의 날 입니다 mr park 2008-05-18 3282
497 이동준 선생님께 [4] 은하연합 2010-10-31 3270
496 악보탑재바람 김규석 2010-01-07 3265
495 반가워요 추자 언니 하은주 2000-12-29 3259
494 뮤즈, 김추자 양양c 2010-01-28 3241
12345678910,,,22

Copyright ⓒ 2001 Brothers Entertainment(USA),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