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m Chooja Official WebSite                   
  | 프로필 | 앨범 | 갤러리 | 스크랩 | 자유게시판
Untitled
 message board
자유게시판
작성자 호기심 ()
작성일 2005-10-17 (월) 17:55
ㆍ조회: 2674  
젊었을 때 공연장면 좀 볼 수 있을까요?
젊었을 때 공연장면 좀 볼 수 있을까요?

69년도 쯤 되었을 겁니다. 그 때 흑백 티브속에서 공연하던 김추자라는 가수의 (그때 비록 제가 7~8살의 어린 나이였지만) 모습은 아직도 저의 뇌리 속에 뚜렸이 각인되어 있는 관능의 상징입니다. 저는 유달리 기억력도 좋고 조숙한 감성을 가진 사람인데요...아직 김추자라는 가수만큼 관능미로 사람들을 빨아 들이는 가수를 보질 못했습니다. 요즘 아이들의 감성은 많이 다르겠지만요?

그 때의 김추자씨의 공연 장면들을 다시 보고 싶은데요... 지금 김추자 선생님 홈페이지의 갤러리에 실려 있는 비디오 클립들은 1986년도와 1987년도의 리바이벌 공연들 같군요. 좀 더 선명한 화면으로 젊은 시절의 공연 장면 좀 볼 수 없을까요? 외람된 말씀이지만 김추자라는 대스타의 명성에 비해 홈페이지가 좀 빈약하다는 느낌이 드네요. 홈페이지 만드신 분의 노고에는 너무 감사한 마음이지만요...

김추자 씨가 연예계에서 사라진 사연을 최근에 인터넷을 통해 간략하게 읽었는데요. 너무 안타까운 일입니다...그런 일들이 없었다면 좀 더 찬란한 꽃을 피울 수도 있었을텐데 말입니다. 저는 넘쳐나서 절로 흘러 넘치는 정열과 카리스마를 사랑합니다. 마음이 뜨거운 사람은 옴몸을 던져서 남을 사랑하는 특성이 있지요...저도 그런 류의 사람입니다. 불꽃처럼 타오르는 사랑같았던 그 공연 장면들 다시 보고 싶네요.

김추자 선생님! 이젠 많이 늙으셨겠지요... 이제라도 선생님께서 공연을 하신다면 적어도 한번은 직접 공연장에 가서 보고 싶네요... 사인도 받아 보고 팬으로서 대화도 해 보고 싶습니다. 60년대말과 70년대초의 뭔가 어렴풋이 관능미라는 것에 대한 느낌을 가지기 시작하던, 너무 소중하지만 이젠 아득한 기억 너머로 사라져간 저의 유년시절의 기억을 더듬어 보면서 말입니다.

월남전에서 돌아온 옆집에 사는 삼촌뻘 되는 어떤 형님이랑 김추자씨의 노래는 묘하게 버무러져서 저의 유년시절의 기억 한편을 차지하고 있고 그 때를 생각하면 세월의 무상함이 저의 가슴에 스며들어 가슴을 찢곤 합니다...

부탁합니다.


   
  0
1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319 Re..유치원때부터 좋아한..;;; 이춘우 2011-02-14 2838
318 가입인사 주무용 2010-07-13 2830
317 tbc드라마 마부의 타이틀 백 가지고 계신분? 전상혁 2005-10-21 2827
316 김추자님에게 반~했어요 유미현 2006-08-22 2810
315 김추자님의 정열적인 노래. 이승훈 2006-08-14 2808
314 방갑습니다. 박상민 2006-11-08 2805
313 큰 나무로 자라나길 바랍니다. 여상화 2001-01-28 2805
312 올드팬이랍니다 유현종 2006-11-10 2800
311 안녕하세요 김선유 2003-10-10 2800
310 관람소감 제리코 2006-08-24 2783
309 건강하시고 행복하세요 전착실 2011-09-30 2778
308 KBS1 오래된 TV 담당 피디입니다 김영PD 2005-12-03 2776
307 참 그시절 최규삼 2006-05-27 2775
306 김추자님...우리 카페 회원분들이.. 아리따움 2003-10-17 2773
305 가요계 복귀 축하합니다....... [1] 유똘 2014-09-14 2768
304 그렇게도,,, 바라던 홈페이지를 찾고 보니... 아리따움 2003-10-10 2768
303 무엇을 더 바랄까 김추자의 등장만으로도....우리는.... [2] 와쳐맨 2014-07-01 2762
302 이곳에 광고 올리는 선생님(아구 속쓰려라) 신성모독죄임을 알지.. 김태권 2006-01-04 2760
301 봄비 털보아찌 2006-03-07 2759
300 Re..나이들어 갈수록 점점 좋아지는 님의 노래입니다 이춘우 2011-02-18 2758
299 가입했습니다. 배정형 2010-07-28 2757
298 살아 게셨군요 고래고물상 2004-11-14 2744
297 정말 멋있읍니다 김만수 2005-06-17 2742
296 아직도 보고 싶은 김추자씨 참여 2006-03-11 2733
295 kbs라디오 전영록의 뮤직토크 작가입니다 이정아 2006-01-11 2727
12345678910,,,22

Copyright ⓒ 2001 Brothers Entertainment(USA),
All Rights Reserved.